세종시-법제처 ‘한글 조례 특화 도시’ 조성 ‘맞손’
상태바
세종시-법제처 ‘한글 조례 특화 도시’ 조성 ‘맞손’
  • 이종화 기자
  • 승인 2024.05.1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협약 체결…조례 속 한자어·외래어 정비 등 협력
▲세종시와 법제처가 4일 세종시청 한글사랑 책문화센터에서 한글 조례 특화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세종시와 법제처가 4일 세종시청 한글사랑 책문화센터에서 한글 조례 특화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세종시(시장 최민호)와 법제처(처장 이완규)가 한글 조례 특화 도시 만들기에 힘을 모은다.

시는 14일 시청 4층 한글사랑 책문화센터에서 최민호 시장과 이완규 법제처장 등 양 기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글 조례 특화 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한자어와 외래어가 사용된 조례를 한글로 정비해 세종을 ‘한글 조례 특화 도시’이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글문화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최민호 시장과 이완규 법제처장이 업무협약식 후 양 기관의 공무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민호 시장과 이완규 법제처장이 업무협약식 후 양 기관의 공무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종시 김회산 문화예술과장과  법제처 금소연  법령용어순화팀장이(사진 왼쪽부터)  양 기관의  한글 정비 및 추진 과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세종시 김회산 문화예술과장과  법제처 금소연  법령용어순화팀장이(사진 왼쪽부터)  양 기관의  한글 정비 및 추진 과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조례 속 한자어 및 외래어 등을 우리말로 정비 ▲조례 제정 시 한자어 및 외래어 등 사전 차단 ▲아름다운 한글 문장 조례 만들기 등에 상호 협력한다.

우선 올해는 어린이와 청소년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아동·청소년 분야 일부 조례를 시작으로 ‘아름다운 한글 문장 조례’로 정비한다.

또한 문화·복지 분야 조례에 사용된 한자어와 외래어를 우리말로 정비하고 내년부터는 정비 분야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시와 법제처는 조례의 한글화를 위한 세부 과제를 발굴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세종시가 지속가능한 한글문화 도시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민호 세종시장.
▲최민호 세종시장.

최민호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시민의 한글 조례에 대한 이해도와 접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세종시가 한글문화수도의 역할을 더욱 확고히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완규 법제처장.
▲이완규 법제처장.

이완규 법제처장은 “세종시와의 협약을 통해 전국적으로 모범이 될 수 있는 한글 조례를 만들고 이를 통해 시민 모두가 쉽게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