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정면 문화복지 거점 ‘소정문화센터’ 개관
상태바
소정면 문화복지 거점 ‘소정문화센터’ 개관
  • 이종화 기자
  • 승인 2024.05.2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면적 644㎡·지상 2층 규모…공유주방·북카페 등 갖춰

세종시(시장 최민호)가 23일 최민호 시장, 이순열 시의회 의장, 시의원, 주민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정면 문화·복지 주민 거점시설인 ‘소정문화센터’를  정식 개관했다.

소정문화센터는 지난 2019년 농림축산식품부의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선정돼 지난 2022년 8월부터 2024년 1월까지 국비 포함 총 40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644㎡,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됐다.

주요 공간으로는 1층 공유주방·북카페·사무실·다목적실, 2층 대회의실·동아리실 등을 갖췄고 탄소배출량 저감과 전기요금 절약을 위해 태양광패널 36㎾가 설치됐다.

또한 시설 운영은 시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한 주민조직 ‘사회적협동조합 소정다감’이 맡게 된다.

시는 앞서 효율적인 문화센터 시설 이용을 위한 주민역량 강화교육을 진행해 주민리더 16명, 활동가 18명 등을 양성했다.

이들은 향후 소정문화센터에서 이뤄질 반찬판매 특화사업을 위해 관련 시범사업을 진행했고 다양한 지역특화사업 추진을 위한 지역브랜드 ‘소정다감’도 개발했다.

또 주민동아리 23개 팀을 운영, 단순 취미·여가 활동에서 나아가 지역 소외계층에게 봉사활동 등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최민호 시장은 “이번에 개관한 소정문화센터는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공간”이라며 “앞으로도 소정면이 미래전략수도 세종의 북부지역 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