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호 시장, 고운동 정원서 시민과 ‘1박 2일’
상태바
최민호 시장, 고운동 정원서 시민과 ‘1박 2일’
  • 유영하 기자
  • 승인 2024.06.03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개천 도화길 마을 정원 방문 및 시민 목소리 청취

최민호 세종시장이 10번째 ‘시장과 함께하는 1박2일’ 행사과  고운동 가락마을 10단지 경로당에서 주민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1일까지 개최된 1박 2일 행사는 지역 현안을 듣고 주민들과 함께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누는 최 시장의 대표적인 소통 행보로, 시정 4기 들어 10번째, 올해 들어 2번째로 열렸다.

이날 최민호 시장은 주민들과 함께 고운동 실개천을 따라 조성된 100대 마을정원 ‘도화길’을 둘러봤다.

도화길은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조성한 주민참여형 정원으로, 실개천 주변에 250주의 도화나무가 식재돼 시민들에게 생활 속 볼거리와 쉼터를 제공하고 있다.

최민호 시장은 “주민 여러분이 주도적으로 마을 정원을 가꾸어 나가는 모습이 감동적”이라며 “시에서도 주민 참여를 바탕으로 아름답고 지속 가능한 정원도시 세종을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가락마을 10단지 고운동 주민들은 대화의 시간을 통해 그동안 지역 발전을 위해 고민해 온 다양한 의견과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주민들은 고운동을 관통하는 실개천 활성화 방안, 인근 장군면에 위치한 폐축사 철거, 어르신들의 여가 활동 지원을 위한 경로당 도우미 지원 확대 등을 제안했다.

최 시장은 주민들의 의견 하나하나에 귀 기울이며 공감과 격려를 표하고 실개천 정비와 관련해선 유지용수 확보 등을 통해 아름답고 쾌적한 휴식 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폐축사 철거 관련 축산농가와 소통하면서 철거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경로당이 어르신들의 복지·여가활동의 중심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

 

최민호 시장은 “지역 곳곳을 발로 뛰며 주민들과 허심탄회하게 소통하는 것이 시장과 함께하는 1박 2일의 진정한 의미”라며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 세종의 미래를 만드는 ‘동행 행정’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